사건·사고

경북경찰, 국가대표 컬링 팀킴팀 지도자 2명 입건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감독
사기, 횡령 혐의 확인, 갑질 부당대우 추가 조사 중

경찰이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킴’ 수사와 관련해 팀 지도자 2명을 입건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22일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장반석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감독 등 2명을 사기, 횡령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전지훈련비와 숙박비 등 보조금을 이중으로 받아 빼돌리고 선수들의 상금과 격려금 수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달 초 이들의 집과 경북체육회, 의성컬링센터를 압수 수색을 한 데 이어 지난 18일 두 사람을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감사와 압수수색 내용 등을 토대로 혐의를 입증할 계획이다. 또 팀킴 선수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이다.

팀킴은 지난해 11월 김 전 직무대행과 그의 사위 장 전 감독 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어 문체부와 경북도, 대한체육회 합동으로 감사를 통해 의혹이 확인되면서 지난달 초 경찰에 횡령과 친인척 채용 비리 등을 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현재 사기와 횡령 혐의를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전횡, 갑질 등 선수들이 당했다는 부당대우와 관련해서도 필요하면 선수들과 일정을 조율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