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여성 의원 “동료의원 성추행 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진정한 사과와 사퇴를 촉구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 중 임이자 의원(가운데)의 얼굴을 양손으로 감싸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문 의장이 동료의원을 성추행했다며 사퇴를 촉구하는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여성가족위원회 및 여성의원들이 24일 백주대낮 민의의 전당에서 성추행이 벌어졌다며 문희상 국회의장의 진정한 사과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송희경 의원 등 여성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문희상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하던 중 문 의장이 두 손으로 한국당 임이자 의원의 양 볼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인 송희경 의원은 “임 의원이 사개특위 사보임에 대한 문 의장의 입장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배 부분을 두 손으로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이라고 강력히 항의했으나,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겠느냐'고 하면서 다시 두 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이 국회 파행과 관련해 의장에게 정당한 대책을 요구하고 항의했는데도 문 의장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며 "임 의원이 여성으로서 성적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꼈다고 밝혀와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여성 의원들은 또 “이는 국회의장과 야당여성의원, 위계 간 벌어진 권력형 성비위로도 볼 수 있다”면서 “제1야당을 보란 듯이 묵살하고대한민국 여성을 폄훼한 후안무치한 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당시 상황에 대한 사진과 영상 증거는 차고 넘친다. 명백한 증거를 두고도 오히려 피해자인 임의원을 가해자로 모는 것은 악의적인 2차 피해가 아닐 수 없다” 며 “문 의장은 공직자로서 진정한 사과와 함께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문 의장의 신체 접촉이 성희롱·성추행에 해당하는지 법률 검토를 거쳐 고소·고발을 할 계획이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