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세징야 빠진 대구FC, 강원FC 상대로 K리그1 2연승 노린다

대구, 27일 춘천에서 강원FC와 격돌
에이스 세징야 결장…김대원 키플레이어
강원과 최근 5경기서 한 번도 패하지 않아



대구FC는 27일 춘천에서 강원FC와 맞붙는다. 이날 경기는 세징야가 부상으로 결장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김대원의 활약이 절실하다. 사진은 지난 14일 열린 수원 삼성 경기에서 대구 김대원이 슛하는 모습. 연합뉴스
대구FC가 강원FC를 상대로 K리그1 2연승에 도전한다.

대구는 27일 오후 4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9라운드 강원과 맞붙는다.

이날 경기는 세징야가 없는 상황에서도 대구가 승점을 확보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일종의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올 시즌 세징야는 FA컵 1경기를 제외한 나머지 경기(13경기 중 12경기)를 모두 선발 출전했고 매번 풀타임을 뛰었다.

하지만 강원 경기엔 나올 수 없을 전망이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인해 2주 정도 결장이 예상됨에 따라 강원 경기 결장이 유력하기 때문이다.

세징야는 지난 23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F조 조별리그 4차전 산프레체 히로시마와의 홈경기에서 후반 중간 허벅지 뒷근육 통증으로 교체됐다.

24일 정밀검사 결과 허벅지 뒷근육 손상을 확인했으나 다행히 큰 부상이 아니라는 소견을 받았다.

현재 대구의 분위기는 좋지 않다.

K리그1 8라운드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3-0으로 대파했지만 ACL 조별리그에서 히로시마에게 패함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불투명해져 팀 분위기가 가라앉은 상태다. 더욱이 공격 핵심인 세징야의 부상은 팀으로서는 뼈아플 수밖에 없다.

반면 강원은 지난 21일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4-2 대승을 거두며 팀 분위기가 올라온 상태다.

그럼에도 대구는 최근 5경기에서 강원에게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는 게 위안이다.

특히 지난해 8월5일 춘천에서 열린 강원 경기에서는 세징야, 조현우가 없는 상황에서도 김대원의 멀티골 등으로 강원을 3-1로 승리한 좋은 기억이 있다.

이에 이번 경기에서도 김대원이 키플레이어로 꼽힌다. 김대원의 빠른 발과 창의적인 플레이가 나온다면 승점 3점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부상에서 돌아온 에드가도 있다. 에드가는 지난 히로시마전에서 골 맛을 보지 못했지만 여전히 상대 골문을 위협하는 존재임을 증명했다.

세징야가 빠진 대구가 강원을 상대로 어떤 경기 운영을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