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도심 자전거로 함께 달린다.

자전거대행진 28일 오후4시 향촌문화관 앞에서
대구런 100·50·20, 자전러 랠리 등 진행

대구시는 28일 오후 4시부터 향촌문화관 앞에서 자전거의 날 기념하는 자전거대행진 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에는 ‘대구런(Daegu Run) 100·50·20’, 자전거 랠리 등이 진행된다.

대구런 100·50·20은 3명 이상 팀원으로 구성돼 자전거 동호인 100명이 10~90㎞구간의 대구도심을 달린 후 향촌문화관 앞에서 일반시민들과 함께 자전거랠리 코스에 동참하게 된다.

자전거랠리 코스는 총 9㎞를 주행하며 향촌문화관 앞에서 출발해 대구역네거리~동인네거리~동대구역네거리~범어네거리~수성교~봉산육거리~반월당네거리~(구) 중앙파출소앞에 도착하는 코스다.

행사에는 동호회 회원, 시민 등 500여 명이 참가한다. 참가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경품과 야간반사지를 지급한다. 자전거 음주운전 처벌, 안전모쓰기 캠페인도 벌인다.

이번 행사는 자전거의 날(4월22일)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하는 자전거타기를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 저탄소 녹색교통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26일 인터넷사이트(http://www.ecobike.org)나 자전거마일리지 앱(에코모바이크)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