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술에 취해 자택에 불 낸 50대 검거

서부경찰서
대구 서부경찰서는 술에 취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혐의(실화죄 또는 현주건조물방화)로 집주인 A(5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4일 오후 9시10분께 서구 비산동 자신의 집에 불을 낸 혐의다.

불은 가재도구 일부를 태우고 20분 만에 꺼졌지만, 이 불로 A씨와 윗집에 사는 주민 B씨가 다쳤다.

현장에서 체포된 A씨는 “술을 먹고 담배를 피우다 실수로 불이 났다. 물을 뿌려 불을 끄려고 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주장대로 실수로 불이 난 것인지 고의로 방화를 저지른 것인지 확인 중”이라며 “정확한 사고 이유를 조사해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