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율희-최민환, 아이돌의 결혼생활은? 혼전임신에 대한 생각 밝혀…

사진=율희 인스타그램


'살림남'을 통해 일상을 공개해 인기를 얻고 있는 율희가 2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4'에 출연해 혼전임신에서부터 시댁살이까지 아직 드러나지 않았던 결혼생활을 모두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율희는 시부모님과 한 건물에 신접살림을 차린 이유에 대해 "아기가 생겨서 정리할 시간이 없이 합치다 보니 같은 건물에서 생활하게 된 거다"라며 "우리 집이 반 지하라 밖에서 안이 보이는 구조다. 애정행각 하는 것도 다 보인다. 하루는 뽀뽀를 하다가 어머니와 마주친 거다. 그 뒤로 어머니의 눈높이에 맞춰 문에 화관을 설치했다"라고 일화를 털어놔 폭소케 했다.

또한 최근 분가 얘기가 나왔다며 "오빠한테 '안 될 걸 알지만 분가하고 싶어'라고 말한 적이 있다. 오빠가 나만 믿으라고 하더라. 이해해달라고 투정 부린 건데 내가 친정에 간 사이 시부모님께 분가 얘기를 드렸더라. 시부모님이 우셨다. 전달과정에서 오해가 생겼다"라고 털어놨다.

율희는 "그 위기가 있음으로서 우리 사이는 더 가까워졌다. 지금은 오히려 내가 이 집에서 나가기 싫다고 한다"라며 웃었다.

혼전임신에 대해 율희는 "임신을 비밀로 하고 활동했다. 남편과 시부모님께 먼저 알리고 엄마와 아빠한테도 말씀을 드렸는데 엄마가 '아기를 가졌어'라고 하자마자 눈물을 흘리셨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율희는 경제권에 대해서 "그동안 시어머니가 돈 관리를 해주셨다. 내가 자신이 없어서 그런 건데 오빠가 먼저 '율희야, 이제 네가 해봐'라면서 경제권을 받아왔다"라며 "시어머니께 하나씩 배워가고 있다. 결혼 전엔 오빠가 용돈으로 500만 원을 썼는데 지금은 50만 원을 쓰고있다. 결혼을 하니까 알뜰해지더라"고 전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