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여자친구 성관계 촬영한 20대 벌금형

여자친구와의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2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형사8단독(장민석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22)씨에 대해 벌금 500만원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했다.

A씨는 2017년 12월 경북의 여자친구(당시 20세) 집에서 여자친구와 성관계를 하는 장면을 허락 없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 부장판사는 “범행으로 피해자의 피해 정도가 가볍지 않지만,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