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박유천 손, 다리상처’ 팬들조차 의아했던… ‘벌레가 기어가는 느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의 과거 다리 사진이 화제다.

앞서 박유천은 마약투약 혐의를 벗기위해 제모를 하기도 했지만 미처 깎지 못한 다리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미 박유천의 의심스러운 다리의 상처들이 가득한 사진이 게재되어 논란을 빚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공개된 사진 속 박유천의 다리에는 주사자국으로 의심되는 수많은 상처들이 있으며 당시 '대상포진'이라고 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박유천 다리 상처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있었다", "이때부터였나", "헐 어떻게 하면 이런 상처가"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은 '필로폰 중독증상이 벌레가 기어가는 듯한 가려움에 피부를 뜯는 증상이 있다던데…' 라는 추측도 제기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