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시, 목조문화재 재난방재에 총력

중요 목조문화재 50개소에 재난관리 시스템 설치ㆍ운영



전국에서 가장 많은 목조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안동시가 목조문화재에 재난관리 시스템을 설치·운영하며 재난 예방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지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이후, 안동시는 중요 목조문화재에 대한 화재 예방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세계역사문화 도시인 안동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190점의 목조문화재가 있다. 시는 도산서원을 비롯한 국가 지정문화재 45개소, 도 지정문화재 5개소 등 총 50개소의 중요 목조문화재를 대상으로 재난관리 시스템을 설치·운영하는 등 재난 예방과 관리에 전력 하고 있다.

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에는 올해 원지정사 등 4개소에 자동화재 탐지설비를 설치해 화재가 발생하면 즉시 소방서에 통보돼 초기 진압을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가지정문화재인 안동 도암종택 등 4개소는 소화전을 설치해 화재가 발생하면 누구나 손쉽게 초기 진화가 가능하도록 추진 중이다.

특히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중요 목조 문화재 24시간 통합관제 시스템을 운영해 오고 있다. 안동시영상정보센터에서 봉정사 등 37개소에 설치된 CCTV 256대를 통해 목조 문화재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평소 문화재에서 일어나는 재난을 예방할 수 있는 여건을 구축함과 동시에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한 것이다.

올해는 국가민속문화재인 향산고택 외 1개소에 방재시스템 CCTV를 설치할 계획이며, 추가로 지정된 국가지정 목조문화재에는 2020년까지 CCTV 설치를 모두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이뿐만 아니라 하회마을, 봉정사 등 중요목조문화재 10개소에 40명의 문화재안전경비인력을 배치해 24시간 빈틈없는 관리로 재난방재에 힘을 기울이고 있으며, 매년 상·하반기에는 목조문화재에서 재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주민 및 관리자를 대상으로 소방훈련과와 목조문화재에 배치된 안전경비인력을 대상으로 소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안동의 목조문화재는 전국에서 가장 많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축물인 봉정사 극락전 등 그 가치도 탁월하다”며 “이러한 역사적인 문화재들을 잘 보존해 후대에 물려줄 수 있도록 재난 방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안동시, 상반기 계약원가심사로 6억 2천만 원 예산 절감

안동시는 올해 상반기 89건의 계약원가 심사를 통해 6억2천만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8일
2020-07-08 18:00:00

‘안동으로 오세요’농촌체험휴양마을 체험․숙박비 50% 할인

안동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침체한 농촌관광을 활성화하고 환자 치료에 헌신한 의료진에게
2020-07-08 18: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