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달서구청, 구의회 갈등…삐걱대는 시청사 유치 행보

-대구시 신청사 유치 범구민추진위원회 구성 두고 갈등
-최근 추진위원회 예산 삭감하며 갈등 커져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앞두고 대구 달서구청과 달서구의회 간 내홍이 깊어지면서 시청사 유치를 위한 행보에 제동이 걸렸다.

범구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구성을 놓고 감정싸움이 펼쳐지면서 의회가 추진위 운영 예산 전액을 삭감했기 때문이다.

시청사 유치를 위해 뜻을 모아도 시원찮을 판에 벌어진 갈등에 대해 지역민의 시선이 따갑다.

1일 달서구청과 달서구의회에 따르면 지난 3월14일 옛 두류정수장부지에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위한 추진위원회가 발족됐다.

구청은 지난 2월 2019년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추진위 운영 예산으로 930만 원을 상정했다.

정작 문제는 구청이 추진위 발족과 함께 위원들의 회의 비용을 처리하기 위해 공통경비를 사용하면서부터 시작됐다.

구청은 이후 3월15일 발대식 및 회의비용 290만 원을 공통경비로 내부 결제하고 18일 지급했다.

하지만 의회는 지급 당일인 3월18일 ‘2019년 추가경정예산 예산안 설명’에서 ‘해당 예산을 모두 삭감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의회는 예산 삭감의사를 밝힌 당일 달서구청에서 경비를 지출한 것을 두고 발끈한 것이다.

의회는 ‘의회를 무시한 처사’라며 3월22일 제261회 임시회에서 추진위 경비를 모두 삭감했다.

이에 대해 구청은 오해라고 해명했다.

구청 관계자는 “3월14일 발족식 및 회의비를 다음날일 15일에 공통경비로 내부 결재 처리했다”며 “결재일이 금요일이라 공교롭게 월요일(18일) 지급되면서 오해가 생겼다”고 해명했다.

양측 갈등은 이번 뿐이 아나라 추진위 구성 단계에서부터 비롯됐다.

구의원들은 추진위에 대구시청사 유치를 위한 특별위원회 소속 구의원들이 모두 빠져 있는 것을 놓고 불만을 나타냈다.

한 달서구의회 의원은 “추진위원회에 같은 성격을 가진 특위 위원 1~2명 정도는 포함되는 것이 보편적이다. 하지만 이번 추진위에는 의장을 제외한 모든 구의원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같은 갈등으로 지난 3월 발족한 추진위는 별다른 활동 없이 잠정휴업 상태다.

의회 관계자는 “중구청은 추진위에 예산을 편성해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고 북구청은 주민 80여 명이 무급으로 캠페인을 벌이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구민들을 위해서라도 해묵은 감정을 청산하고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위해 함께 손잡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