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아빠, 엄마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7일 오후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외벽에 그려진 그림이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시민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벽화에는 쑥스러운 마음에 자주 표현하지 못하는 자식들의 맘을 대신 전해주는 듯한 “아빠, 엄마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문구가 그려져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