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칠곡군, 지방세정 종합평가 도내 최초 3년 연속 ‘대상’ 수상

칠곡군이 지방세정 종합평가에서 경북도 내 지자체 최초로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칠곡군은 경북도가 도내 23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지방세정 종합평가’에서 도내 최초로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평가는 현년도 지방세징수실적, 체납액 징수실적 등 4개 부분, 23개 항목으로 나눠 2018년도 지방세정 업무 전반에 대한 평가가 실시됐다.

군은 그 동안 지방세 징수실적 분야에서 당초목표 1천556억 원보다 85억 원을 초과한 1천641억 원을 징수했다.

특히 체납분야에서 고액체납자 책임 징수제 운영 등으로 고액체납 징수, 체납자료 분석, 맞춤형 체납처분 실시, 세무과 및 읍·면 합동번호판 영치활동, 세외수입 체납액 정리보고회 개최 등 강도 높은 지방세정 활동을 펼쳤다.

이 결과 지난 2017년도 이월 체납액 32억 원(목표대비 178%)을 징수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군은 또 체납세 징수를 위해 매년 성실납세자에 대한 표창과 칠곡사랑상품권 제공 등 다양한 혜택 제공과 다양한 세정 홍보물을 주민들에게 배부하는 등 적극적이고 친절한 세무행정을 펼쳐왔다.

백선기 군수는 “경북도내 3연속 대상 수상은 칠곡군민의 성숙한 납세의식과 뚝심 있고 일관된 체납정리 방침을 바탕으로 세무공무원의 적극적인 노력의 대가”라고 말했다.

칠곡군은 경북도가 도내 23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지방세정 종합평가’에서 도내 최초로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