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매년 5월14일은 식품 안전의 날, 대구 위생 상태는

-식품안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5월14일 ‘식품안전의 날’ 법정기념일로 지정돼
-북구청 위생점검 동행취재

13일 오후 1시30분 대구 북구 관음동의 한 음식점. 북구청 위생단속원이 매서운 눈초리로 조리실을 살폈다.

조리실에는 랩을 씌우지 않은 채소류가 냉장고에 보관돼 있었고, 각종 음식통에는 유통기한마저 적혀 있지 않았다. 또 식기세척기로 씻어 낸 집기류에는 얼룩 찌꺼기가 그대로 묻은 채 쌓여 있었다.

단속원들은 곧장 시정조치 명령을 내리고 청결한 상태가 될 때까지 전 상황을 지켜봤다.

또 바닥에 고인 물과 주방 인근 방충망 미설치를 지적하며 여름철 벌레 유입으로 생길 수 있는 문제점도 지적했다.

보건증 확인도 잊지 않았다. 종업원 4명의 보건증을 신분증과 일일이 대조하며 건강진단 여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이어 차후 개선 사항 목록을 보여주며 불시 점검을 예고했다.

한 단속원은 종업원 등에게 “본인의 집 주방처럼 관리한다면 탈이 없다”며 “기본을 지키지 않아 항상 사고가 터지는 법이니 시정 명령받은 사항은 모두 개선하길 바라고 1~2주 내 재점검을 하겠다”고 전했다.

북구청이 식품안전의 날(5월14일)을 맞아 이날 지역 식품위생업소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번 점검은 여름철 식품안전 및 위생관리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식품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진행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지역 식품위생업소에 대해 2016년 1천775건, 2017년 1천544건, 지난해 1천665건, 올해 3월까지 411건을 행정처분 했다.

식품위생업소 점검은 식품위생법 제32조에 따라 식품위생감시원의 자격을 가진 공무원이 식품위생업소에 대한 현장점검을 한다. 적발 시 각 지자체에서는 행정처분을 내린다.

식품접객업소는 휴게, 일반, 제과점 등으로 식품의 제조, 가공, 요리 등에 종사하는 사람은 건강진단결과서(보건증) 1년에 1회 발급받아야 한다.

위반 시 영업자는 최저 30만 원 이상, 종업원은 1인당 10만 원 이상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또 유통기한이 경과한 제품을 조리·판매 목적으로 보관 및 사용할 경우 최소 15일부터 최대 3개월까지 3차에 걸쳐 영업정지를 받게 된다.

식품제조업소는 생산 및 작업기록, 입·출고 등의 서류를 최종 기재일로부터 3년간 보관하지 않거나 허위 작성할 경우 5일부터 3개월까지 3차에 걸쳐 영업정지의 행정처분을 받는다.

또 제조년원일과 유통기한 등을 제품에 기재하지 않으면 시정명령 후 최대 열흘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는다.

대구 북구 관음동의 한 음식점에서 북구청 위생단속원이 조리실 냉장고를 열어보며 위생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