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사랑받는 고전부터 스페인풍 힙합까지

제13회 DIMF 작품명단 공개

제13회 DIMF 개막작 ‘웨딩 싱어’
제13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이하 DIMF) 무대에 오를 작품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다음달 21일 개막해 18일간 대구를 뜨겁게 달굴 DIMF는 메인 프로그램인 공식초청작과 특별공연, 창작지원작 등 15개의 유료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중 가장 관심이 높은 8편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티켓을 오픈한다.

공식초청작은 한국을 포함한 영국, 러시아, 프랑스, 스페인, 중국, 대만 등 7개국의 안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인다.

영화를 원작으로 한 무비컬롸 1964년 초연이후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고전 뮤지컬, 그리고 DIMF를 통해 처음 소개되는 스페인의 힙합 뮤지컬까지 다채로운 작품이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개막작은 영국의 웨딩 싱어다. 영국 오리지널팀의 내한으로 약 2주간 총 13회의 장기 공연이 이어진다. 페막작은 우크라이나의 한 작은 유대인 마을을 배경으로 한 뮤지컬로 무려 네 차례나 브로드웨이에서 공연된 명작 ‘지붕 위의 바이올린(러시아)’이 오른다.

또 1인 다역을 소화하는 두 명의 배우와 디제이가 함께하는 힙합 뮤지컬 ‘라 칼데로나’와 프랑스가 사랑한 가수 ‘이브 몽땅’의 명곡과 그의 삶이 녹아 있는 ‘이브 몽땅’, 한중 합작으로 탄생한 ‘청춘’, ‘시간 속의 그녀’, 이별을 앞둔 모녀의 찬란한 마지막 날을 담은 ‘One Fine Day(대만)’, 제12회 DIMF 어워즈에서 ‘창작뮤지컬상’을 수상한 뮤지컬 ‘블루레인(한국)’ 까지 총 8개의 공식초청작이 먼저 티켓 판매를 시작했다.

제13회 DIMF 폐막작 ‘지붕 위의 바이올린’
공식초청작 8편에 이어 16일에는 DIMF를 통해 초연을 갖게 될 4개의 창작지원작과 지난해 국내 창작뮤지컬 최초로 동유럽 6개국으로 라이선스 수출을 달성해 화제를 모은 DIMF의 대표 스테디셀러(Steady Seller) 뮤지컬 ‘투란도트’, 천재 화가 이중섭의 삶을 담은 뮤지컬 ‘이중섭의 메모리’ 등 특별공연작의 예매가 시작된다. 20일 오후 2시 제주시가 제작한 뮤지컬 ‘만덕’까지 순차적으로 티켓 오픈을 이어간다.

티켓 가격은 1만~7만 원이다. 이벤트 티켓 만원의 행복은 다음달 15일부터 약 3주간 동성로 특별부스에서 진행한다.

문의: 053-622-1945.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