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풀어낸 ‘안전’ 이야기…삼성전자 제12회 안전연극제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지난 15일 구미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안전연극제’에 배우로 참여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올해 12회째를 맞은 ‘안전연극제’는 삼성전자 스마트시티의 대표적인 안전문화 활동 가운데 하나다.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임직원들이 배우로 참여하는 ‘안전연극제’가 15~16일 구미문화예술회관에서 열렸다.

‘안전연극제’는 각종 사고를 에피소드로 엮어 임직원과 시민들에게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예방법을 전달하는 무료 공연이다.

2004년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올해 12회째를 맞은 ‘안전연극제’는 삼성전자 스마트시티의 대표적인 안전문화 활동이 됐다.

올해 공연 제목은 ‘내 몸 바라기’. 흡연,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미세먼지 등 일상생활 속 잘못된 습관이나 환경으로부터 건강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을 비롯해 작업 중 보호구 착용, 정기 안전점검의 중요성 등을 소재로 활용했다.

특히 삼성전자 임직원 10명이 배우로 직접 참여해 안전 규칙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사고로 삶의 소중한 것들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배우로 출연한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노희주 프로는 “연극을 준비하며 스스로의 안전의식을 되돌아볼 수 있었다”며 “연극을 관람하신 분들에게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꼭 지킬 수 있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