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청도 소싸움 축제 개막에 3만8천여 명 모여

박진감 넘치는 2019 청도 소싸움 축제 개막식이 16일 청도 소싸움장에서 관객 3만8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박진감 넘치는 2019 청도 소싸움 축제 개막식이 지난 16일 청도 소싸움장에서 관객 3만8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는 이승율 청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이만희 국회의원, 박기호 청도군의회 의장,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고윤환 문경시장, 백선기 칠곡군수, 류규하 대구 중구청장, 곽기환 청도투우협회장 등 200여 명의 내빈이 참석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개막식에서 “삼청의 고장이며, 청정 지역 청도의 농산물과 관광 지원을 연계해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는 출발점이 되는 소싸움 축제가 된 것 같아 기쁘다”하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관광으로 하나 되는 경북이 됐으면 한다”며 “대구 인근 주민들이 청도에 많이 와 소싸움축제를 즐기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진감 넘치는 2019 청도 소싸움 축제 개막식이 16일 청도 소싸움장에서 관객 3만8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사진은 이승율 군수(중간),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 권영진 대구시장(왼쪽)
박진감 넘치는 2019 청도 소싸움 축제 개막식이 16일 청도 소싸움장에서 관객 3만8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