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인플루언서로 돌아가겠다’ 불난 집에 기름 부은 임블리 기자회견



사진=한경닷컴


오늘(20일)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가 서울 금천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여성 쇼핑몰 임블리의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인플루언서로 활동한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고객과 소통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임블리 브랜드의 인플루언서로서 더욱 진솔하게 고객과 소통하고 신뢰 회복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해 소비자들의 빈축을 산 것이다.

해당 발언을 들은 네티즌들은 "그냥 손 떼고 뒤로 숨겠다는거냐", "말만 거창하지 결국 바뀌는거 하나 없네", "고객을 진짜 호구로 보는구나" 등 기자회견 후 오히려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인플루언서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수십만 명의 구독자(팔로워)를 보유한 'SNS 유명인'을 말하며 이들의 영향력을 마케팅(인플루언서 마케팅)에 활용하는 전략도 널리 퍼져있다.

박 대표 또한 취재진의 "임블리로부터 협찬을 받으며 모델 및 홍보 활동을 계속 한다는 말이냐", "상무 보직에서 물러나는데 브랜드 인플루언서로서 계속 역할을 한다는 걸 퇴진이라 볼 수 있느냐"는 등의 질문에는 "아직 명확하게 정해진 건 없다"며 애매모호하게 답변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