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성황리에 폐막한 청도 소싸움축제에서 빛난 청도자원봉사자들

지난 16일부터 나흘간 열린 2019 청도 소싸움축제가 30여만 명의 관광객이 찾으면서 성황리에 페막됐다.

청도 소싸움축제 기간 동안 진행된 청도만의 특별한 농업과 농촌자원을 활용한 체험·전시·판매는 소싸움장을 방문한 전국의 관광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지난 19일 폐막한 청도 소싸움축제 기간 동안 진행된 청도만의 특별한 농업과 농촌자원을 활용한 체험·전시·판매는 관광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청도군 생활개선회는 축제장에서 감나무식당을 운영해 지역 농·특산물 향토 음식과 건강 요리를 선보였으며, 우리음식연구회는 곶감 찹쌀호떡과 수정과를 판매해 관광객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또 청도읍성협동조합의 청도수제맥주 무료체험관은 이른 더위에 달콤한 향과 다양한 풍미로 관광객에게 복숭아 수제맥주의 이색적인 맛을 선보였다.

지난 19일 폐막한 청도 소싸움축제 기간 동안 진행된 청도만의 특별한 농업과 농촌자원을 활용한 체험·전시·판매는 관광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와 함께 천연염색연구회의 감물염색체험과 의류, 가방 등의 상품 전시·판매, 우리꽃연구회의 야생화 작품 전시는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했다.

가공품 시식회에서 선보인 과일 수제모찌와 딸기 주스는 관광객들의 긍정적인 평가를 얻어 청도 대표 가공품 개발에 밝은 시장성을 예측했다.

이밖에 지난 18, 19일 청도천 파랑새 다리 일원에서 개최된 청도유등제는 형형색색의 오색 등불과 장엄등이 청도 밤하늘을 수놓으며, 불꽃놀이 등이 연출돼 관광객의 걸음을 붙잡았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지역의 전통문화축제인 소싸움축제기간 동안 청도의 농촌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전시·판매로 지역 농·특산물 소비촉진은 물론,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에게 소싸움과 더불어 농업·농촌의 소중한 가치를 알려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9 청도 소싸움축제장에서 열린 우리꽃연구회의 야생화 작품 전시는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했다.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