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기억 속 칠곡의 옛 모습’ 사진전 열려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은 21일부터 기념관 로비에서 칠곡의 옛 모습을 담고 있는 다양한 사진을 모아 사진전을 운영한다.

‘기억 속 칠곡의 옛 모습’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사진전은 국가기록원, 칠곡문화원,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이 소장하고 있는 1950~1990년대 칠곡의 과거 사진을 제공받아 기획됐다.

특히 6·25전쟁의 폐허를 극복한 왜관 일대의 풍경을 비롯해 오늘날 ‘호국의 다리’로 불리는 구(舊) 왜관철교의 다양한 모습, 최근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왜관성당의 신축 당시 모습 등 다수의 희귀사진이 공개될 예정이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이번 사진전이 칠곡의 과거와 현재를 이해하고, 옛 기억과 추억을 떠올려 볼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사진전은 8월 말까지며 기념관 방문객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1971년 왜관읍 전경.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제공
1965년 왜관교 가설공사 기공식. 국가기록원 제공.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