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구미 5G테스트베드 구축사업 대상지 최종 선정, 장석춘 의원 밝혀

2023년까지 5년간 198억 원 투입, 국내 기업의 5G 단말기, 서비스개발·제작과 상용화에 속도

구미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5G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장석춘 국회의원(자유한국당·구미을)은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고 있는 5G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지역으로 구미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장석춘 국회의원.
5G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은 5G 상용화 시점에 맞춰 중소기업 융합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내외 시장진출 지원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2023년까지 5년간 총 198억 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국내 기업의 5G 단말기, 서비스개발·제작과 상용화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해외에서만 가능했던 시험망 연동시험이 앞으로는 국내에서도 가능해져 해외 진출용 5G 융합제품의 시험 기간이 최소 5~10주 단축되고 연간 240억 원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

장석춘 의원은 “지난해 재정 당국과의 기 싸움을 통해 5G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을 위한 예산 4억 원을 반영할 수 있었다”며 “5G 융합산업 활성화로 침체한 구미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