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남구 소통의 장, ‘대명마을문화창작소’로 모여요

-2017년 행정자치부 마을공방육성사업 선정
-감성문학 카페, 전시회, 공방 등으로 활용

대구 남구지역에 주민간 소통을 위한 공간이 마련됐다.

반상회, 부녀회 등 소규모 공동체가 활용할 공간이 부족하다는 주민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남구청은 대명마을문화창작소(남구 대명로 21길 23)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대명마을문화창작소는 연면적 467.14㎡의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사업비 8억5천만 원이 투입됐다.

남구청은 대명10동 임시 주민센터로 사용되던 공간을 리모델링해 마을문화창작소로 탄생시켰다.

대명마을문화창작소는 주민들 간 소통 및 문화콘텐츠 발굴 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된다.

1층은 ‘감성문학 카페’로 운영된다. 각종 토론 및 독서 모임, 전시회, 소규모 작은 음악회, 작품 발표회 등 문화 창작 활동이 가능하다.

또 대명 복개로에 위치한 횟집 등 상인들과 연계한 대명 바다맛길 버스킹 공연, 플리마켓 등 축제 구상을 위한 콘텐츠 기획 공간으로도 사용된다.

2층은 건강 증진을 위한 체력단련실 및 헬스장, 3층은 예비군 동대로 이용된다.

4층은 다양한 콘텐츠를 가진 프로그램실로 운영된다. 수제청 등 발효식품, 푸드 아트체험, 소품공예 등 다양한 주민 체험공간으로 활용된다.

또 3D 프린터 사업 부류 청년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지원하는 등 청년 일자리와 관련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대명마을문화창작소는 청년 활동 공간 제공과 함께 요식업 일자리 창출, 소규모 작품 전시 및 판매 활동을 통한 소규모 자영업인 소호(SOHO) 창업의 계기를 제공한다.

이 밖에 문화콘텐츠 창조를 바탕으로 한 협동조합, 마을기업으로의 발전도 추진할 예정이다.

김희정 대명마을문화창작소 운영위원장은 “창작소는 주민들을 위한 공간이다. 장기적으로 마을기업 및 사회적 기업으로 운영하는 것이 주된 목표다”며 “감성문학 카페로 수익이 활성화되고 문화 콘텐츠 기획을 위한 방문객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 남구청이 주민간 소통을 위한 대명마을문화창작소를 개관했다. 사진은 대명동에 위치한 대명마을문화창작소 전경.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