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대구 청년정책 우리가 이끌어간다

대구 청년 정책네트워크 30인 22일 위촉식 가져
청년정책 발굴, 제안, 정책자문, 교류 등 활동 펼쳐

대구 청년 정책네트워크 대표위원 30명이 22일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청년대표위원들은 앞으로 정책연구 활동을 통해 대구시 청년 정책을 발굴하고 제안한다. 또 역량 강화, 정책자문, 청년교류 등의 활동도 진행한다.

30명 중 남자 13명, 여자 17명이다. 연령별로는 20대 18명, 30대 12명이다.

이날 위촉식에는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안내와 함께 청년 정책에 대한 의견교환 및 질의응답을 통해 현재 추진하고 있는 정책에 대한 청년들의 다양한 평가 및 피드백을 수렴한다.

올해부터는 청년위원회와 청년 정책제안기구인 청년온(ON)을 청년 네트워크로 통합운영한다.

청년위원회는 지난해 다양하고 기발한 활동을 수행했다.

청년 정책의 개선방안을 모색하며 소통하는 청문현답을 통해 ‘취업 새내기 지원 사업(희망옷장 프로젝트)’ 을 직접 모니터링해 예약시스템 개선 등 여러 가지 정책들을 건의했다.

취·창업 준비 청년들을 응원하기 위한 번개 모임인 ‘밥심 저격 프로젝트’를 통해 요즘 청년들의 진짜 고민을 현장에서 공유했다.

김요한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은 “청년들의 반응을 이끌어냈던 활동들은 올해에도 지속되며 보다 새로운 청년 활동을 위해 청정넷 대표위원들과 청년센터, 대구시는 소통과 협업의 파트너로서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현장학습 막은 카시트 의무화법 허점투성이

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들의 봄철 현장학습을 가로막고 있는 이른바 ‘카시트 의무화법’
2019-06-19 20:00:00

4월 대구·경북 금융기관 예금, 대출 늘었다

지난 4월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의 수신(예금)과 여신(대출) 증가 폭이 전달보다 커졌다.
2019-06-19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