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성에너지 사장, 직원 격 없는 ‘허심탄회’ 소통

우중본 대표, 직원들과 격 없는 대화로 소통의 시간 가져
월초, 월말 다양한 소통 행사 마련해 소통시간 늘릴 터

지난달 취임한 우중본 대성에너지 대표이사가 직원들과 격 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져 눈길을 끈다.

우 대표는 지난 17일 직원 10여 명과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격 없는 대회를 나누는 프로그램인 ‘허심탄회’ 행사를 가졌다.

이날 참여한 직원은 “사장님 면전에서 의견을 내려고 하니 수위조절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스러웠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일부 직원들은 “최근 현장 안전 강화 지침으로 직원들이 힘들어하고 있는데 직원들에게 자율성을 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우 대표는 “안전문제는 개인과 가족 그리고 고객에 대한 사명이자 반드시 준수해야 할 기본원칙이다. 다소 불편하더라도 직원들이 이해하고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허심탄회 프로그램은 조직 내 상하 방향의 경직되고 일방적인 소통이 아닌 대표이사와 직원들이 같은 공간에서 마주 앉아 편하게 소통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대성에너지는 앞으로 매월 초 대표이사와 직원들 간 점심식사 및 티타임을 통한 소통을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사전 안내를 통해 평소 대표이사를 직접 대면할 기회가 많지 않았던 직원 10여 명이 참여시켜 솔직한 대화와 참신한 의견을 교환키로 했다.

또 월말에는 계층별 직원들을 대상으로 간담회와 저녁 식사를 통해 노사 간 소통 채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우 대표는 “직원들의 솔직한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경영에 반영해 신바람 나는 직장문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우중본 대성에너지 대표이사가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기 위해 ‘허심탄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7일 우 대표(가운데)가 직원들과 차를 마시며 대화를 하는 모습.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김해신공항 확장 검증위원회 구성, 쉽지 않을 듯

김해신공항 확장 타당성 검증위원회 구성에 난항이 예상된다.검증위원 구성에 의견을 내
2019-08-22 20:00:00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금호공대 휴스타 혁신대학 선정

대구시는 휴스타(HuStar) 프로젝트 혁신대학에 참여할 4개 대학 6개 사업단을 선정했다고 22
2019-08-22 14:54:33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