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양파, 마늘 가격 하락

-양파 전년 대비 44%, 마늘 21.6% 내려

대구에서 거래되는 양파와 마늘 가격이 크게 떨어졌다.

지난해 겨울 비교적 온화한 날씨로 인해 작황이 좋아 양파와 마늘의 생산량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21일 현재 대구지역의 양파 20㎏ 기준 도매가격은 1만1천 원을 기록했다. 이는 1개월 전(2만2천 원)과 비교해 50% 떨어졌다. 전년(1만9천750원)보다 44%, 평년(1만6천583원)에 비해 33.6% 하락한 것이다.

마늘 가격 역시 내려갔다. 마늘(10㎏) 도매가격은 4만7천 원으로 전년(6만 원)보다 21.6%, 평년(5만333원)과 비교하면 6.6% 내렸다.

북구 매천시장에서 채소가게를 하는 정남숙(62·여)씨는 “지난해 겨울철 비교적 따뜻한 날씨 탓에 작황이 좋아 양파와 마늘의 공급이 늘어 가격이 많이 내려갔다”고 말했다.

aT 관계자는 “최근 산지에서 온화한 날씨로 작황이 좋아 단위 면적당 생산량이 많이 늘어 대구의 양파와 마늘 가격이 내림세다”며 “정부가 수급 안정 대책 등을 추진하는 만큼 조만간 안정적인 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