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베트남에서 공동으로 마케팅 펼쳤다

대구~호찌민 직항노선 개선 논의
아이돌그룹 참여하는 홍보설명회 호응

대구·경북 공동관광 마케팅단 일행이 지난 20일 호찌민시 인민위원회 관계자들과 대구~호찌민 직항 노선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대구·경북이 베트남 호찌민에서 공동관광 마케팅을 펼쳤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대구·경북 공동관광 마케팅단은 21일까지 이틀간 베트남 호찌민에서 지역 관광을 홍보했다.

권 시장과 윤 부지사는 지난 20일 응웬타이펑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을 만나 대구와 호찌민시의 직항노선 개설도 논의했다.

권 시장은 “대구~호찌민 간 직항노선이 개설돼 다양한 분야에서의 인적·물적 교류와 우호 협력증진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응웬타이펑 위원장은 “직항 개설에 적극 협조하겠다. 직항 개설을 통한 활발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관광단은 21일 신인 아이돌그룹 디크런치(D-crunch)와 함께 대구·경북 관광 홍보설명회를 열어 호응을 얻었다. 디크런치는 오프닝 공연과 함께 직접 사인한 CD도 증정했다.

공동관광 마케팅단은 호찌민 시내에서 대구·경북 관광홍보 전단지와 전통 복주머니를 나눠주는 밀착형 로드 캠페인을 펼쳤다.

윤종진 부지사는 “호찌민시는 대구와 경북의 우호 도시이며 2017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개최한 곳”이라며 “베트남은 동남아 국가 중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장 주목해야 할 해외시장이다. 지역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홍보해 관광객 유치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현장학습 막은 카시트 의무화법 허점투성이

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들의 봄철 현장학습을 가로막고 있는 이른바 ‘카시트 의무화법’
2019-06-19 20:00:00

4월 대구·경북 금융기관 예금, 대출 늘었다

지난 4월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의 수신(예금)과 여신(대출) 증가 폭이 전달보다 커졌다.
2019-06-19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