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 참석...차세대 주력산업 의지 천명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송 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혁신산업이며 미래 신성장 동력인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국가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바이오헬스를 차세대 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히며 신성장동력 육성 전략에 힘을 실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우리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3대 차세대 산업으로 선정했고 벤처 창업과 투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2030년까지 제약·의료기기 세계시장 점유율 6% 달성, 500억 달러 수출, 5대 수출 주력산업 등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 연구개발(R&D)을 연 4조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연구와 빅데이터 활용 분야의 전문인력도 적극 양성해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비메모리반도체, 미래자동차와 함께 정부가 선정한 ‘3대 신성장동력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헬스 산업의 높은 성장 가능성과 함께 정책 지원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특히 “정부는 기업이 도전정신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중견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이 산업 주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술 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 등 모든 과정에서 혁신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제약·바이오를 중심으로 한 바이오헬스 산업의 기술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 단계까지의 전 주기 혁신 생태계 조성 전략, 빅데이터 활용, 정책금융 투자와 R&D 확대, 글로벌 수준 규제합리화 등 정책적 대안을 직접 내놨다.

한편 이날 바이오헬스케어분야 기업인들은 숙련된 인재 양성, 공공기관에서의 원스톱 서비스, 바이오벤처프라자·신약 개발 시험대행기관 설립 등을 요청했다.

국내 바이오헬스케어 대표들은 문 대통령에게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인재 양성이 시급한 과제라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