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김도환, 연장 끝내기 희생플라이…삼성, 한화에 위닝시리즈 확보

삼성, 한화에 6-5 역전승

이학주는 22일 열린 한화전에서 4타수 3안타 1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한화 이글스 상대로 연장 혈투 끝에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삼성은 2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6-5로 승리하며 2연승을 달렸다.

이날 선발로 나선 윤성환은 5이닝 6피안타 4실점하며 부진했으나 팀타선의 도움으로 패전을 면했다.

1회 말 삼성은 박해민의 3루타와 김상수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하지만 2회 초 무사 2, 3루 상황에 타석에 들어선 이성열이 윤성환의 커브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쓰리런을 날리며 단숨에 역전을 당했다.

2회 말 이학주가 안타로 출루한 후 도루에 성공, 백승민이 올 시즌 첫 안타 및 1타점을 올리며 1점을 만회했다.

삼성이 쫓아오자 한화는 다시 한번 달아났다.

4회 초 선두타자 이성열은 윤성환의 체인지업을 공략, 좌측 담장을 넘기며 1점을 추가했다.

이어 7회 초에는 삼성 수비의 실책이 나오면서 한 점을 더 내줬다.

2-5로 끌려가던 삼성은 7회 말 이학주, 최영진, 백승민, 김헌곤의 안타로 2점을 따라붙었다.

승부의 균형은 8회 말에 맞춰졌다.

2사 상황에서 강민호가 2루타를 날렸고 이학주가 장타를 뽑아내며 5-5 동점을 만들었다.

양팀은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을 살리지 못했고 승부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기회는 삼성이 먼저 잡았다.

11회 말 선두타자 김도환이 안타를 때려냈고 후속타자 이학주가 볼넷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후속타자들이 빈타에 그치며 이닝이 종료됐다.

하지만 다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12회 말 박해민이 2, 3루를 꿰뚫는 안타로 출루에 성공, 김상수가 희생번트를 성공해 박해민을 2루에 보냈다. 한화는 구자욱을 걸렀고 김성훈은 포볼을 얻었다.

1사 만루에 타석에 선 김도환은 풀카운트 승부 끝에 희생플라이에 성공, 프로 첫 끝내기 타점을 올렸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