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환경부, 영양군 공동주관 한·러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 위한 워크숍 개최

영양군에서 한‧러 국제협력 워크숍 및 실무회의 열려



국립생태원과 영양군이 공동으로 주관한 ‘한·러 국제협력 워크숍 및 실무회의’가 23일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 및 멸종위기종복원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워크숍은 지역의 생태관광 활성화 및 한국과 러시아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 위한 공동연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국내 멸종위기종 복원 사업에 관해 설명하고, 영양군에서는 환경부로부터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된 수비면 수하리와 추진 중인 생태관광 관련 사업에 관해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는 빅터 바듁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장과 유리 달만 세계자연기금 러시아 지부 수석 고문이 참석해 협력을 위한 의견을 나누었다.

또 주선희 한국생태관광협회 이사가 참여해 영양군과 러시아의 깊이 있는 생태관광 활성화를 논의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작년 10월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가 영양군에서 개원하고 생물 다양성의 날 기념 한․러 국제협력 회의를 개최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청정 영양의 브랜드 가치가 국가 종복원산업 발전과 생태관광 활성화에 밑바탕이 되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국립생태원과 영양군이 공동으로 주관한 ‘한·러 국제협력 워크숍 및 실무회의’가 23일 오도창 영양군수와 빅터 바듁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장, 유리달만 세계자연기금 러시아 지부 수석고문, 주선희 한국생태관광협회 이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양군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에서 열렸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