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지역 휘발유값 14주 연속 상승세, 인상 폭은 주춤

휘발유와 경유, 5월 둘째 주 정점 상승 폭 꺾여

대구의 휘발유 가격 상승 폭이 한풀 꺾었다.

2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11시 기준 대구지역 평균 휘발유 가격은 ℓ당 전날보다 0.04원 오른 1천518.91원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은 1천535.27원.

대구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 2월 둘째 주 1천302.05원에서 이달 넷째 주 1천516.21원으로 치솟으며 14주 연속 올랐다.

하지만 주간 상승 폭은 이달 둘째 주 ℓ당 37.94원으로 최대 인상 폭을 보인 후 셋째 주(25.12원)와 넷째 주(8.89원)는 상승 폭이 줄어들었다.

26일 기준 대구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싼 곳은 서구 세아에너지주유소(ℓ당 1천484원), 비싼 곳은 서구 서대구공단주유소(1천797원)로 313원의 편차를 보였다.

같은 날 대구 평균 경윳값은 1385.27원으로 전날보다 0.11원 상승했다. 상승 폭 역시 이달 둘째 주를 정점으로 꺾이고 있다.

경유 가격이 가장 낮은 곳은 동구 국가대표주유소(1천319원), 가장 높은 곳은 서대구공단주유소(1천657원)로 338원의 차이가 났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