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뎅기열, 황열 감염시키는 흰줄숲모기 찾아라

대구시 10월까지 흰줄숲모기 감시사업 추진
도시공원 등 7개소 모기 유인 트랩설치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도시공원에 흰줄숲모기 서식실태 조사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뎅기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등 해외유입 감염병의 증가에 대비하기 위함이다.

연구원은 두류공원, 수목원, 달성공원, 범어공원, 앞산공원, 학산공원, 동구 지저동 등 7개 지점에 모기 유인 트랩을 설치해 흰줄숲모기의 분포실태를 파악한다.

채집되는 흰줄숲모기에 대해 뎅기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치쿤구니야열 원인 바이러스 보유 여부 검사를 한다.

흰줄숲모기는 뎅기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치쿤구니야열, 황열 등의 감염병을 매개하는 모기다. 주로 숲과 숲 근처 주택가 인근에 서식하며 낮에 활발히 활동한다.

지난해 도시공원 7개 지점에서 조사한 결과, 흰줄숲모기는 모든 지점에서 채집됐다.

채집 장소에 따라 채집된 전체 모기 중 7.8~52.7%의 점유율을 보였다.

그러나 뎅기열 등 3종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결과에서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태 보건연구부장은 “모기는 종에 따라 일본뇌염, 말라리아, 뎅기열 등의 각종 감염병을 매개할 수 있다”며 “야외 활동 시에는 품이 넓은 긴 팔, 긴바지를 착용하고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흰줄숲모기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