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외교 기밀 유출 논란 정국 안갯속

내년 총선 분수령 되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23일 오전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공무원 휴대폰 사찰 관련'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구병 당협위원장)의 ‘외교 기밀 유출’ 논란이 정국을 안갯속에 몰아넣고 있다.

가깝게는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한국당의 국회 복귀 문제와 멀게는 내년 TK(대구경북)의 총선 승부를 가르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정가는 일단 강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 내용 유출 파문이 외교 기밀 유출 논란까지 치닫게 되면서 국회 정상화는 당분간 멀어진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정부여당이 이번 건을 중대 사건으로 규정, 강 의원에 대한 제명 출당 등을 한국당에 요구하며 검찰에 고발하는 강공을 펼치고 있는 탓이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한국당을 겨냥, “국가기밀을 누설해 국익을 훼손한 강 의원에 대한 제 식구 감싸기를 중단하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당차원의 제명 출당) 등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연일 목소리를 높히고 있다.

반면 여당의 이같은 강공은 곧바로 지난 25일 종지부를 찍은 한국당의 장외투쟁의 제 2 시즌까지 예고하고 있다.

한국당은 야당 탄압이자 청와대와 여당 공격수에 나선 의원에 대한 겁박이 시작됐다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기밀 유출 의혹과 관련, 여당 전 의원의 행동은 착한 누설이고, 야당 현 의원의 행동은 못된 누설인가라며 내로남불식 여당 행태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5일 광화문 장외투쟁을 통해 “우리 정부의 외교는 한마디로 ‘구걸외교’다. ‘김정은 한번만 만나 달라’, ‘트럼프 대통령 한번만 들러 달라’ 이 구걸외교로 뭐 되는 거 있나. 남북정상회담 감감 무소식, 비핵화는 두 발의 미사일로 돌아왔다”면서 “그래놓고 트럼프 대통령하고 사진 한번 찍어서 무마하려고 전화하다가 ‘뭐라 뭐라’ 얘기하고 있다. 사실이 아니라면 기밀이 아닐 것이고, 기밀이라면 기강해이, 강경화 장관, 그리고 조윤제 주미대사부터 책임을 물어야 되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과 전희경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미동맹 균열 실상을 알린 강 의원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전방위 압박을 가하고 있다”며 “정권차원의 두터운 거짓말의 장벽을 뚫고 현시점 대한민국이 처한 실상을 국민들계 제대로 알리는 것이 야당 의원의 책무”라고 밝혔다.

지역정가 일각에서도 이번 논란과 관련, 내년 총선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동안 그동안 청와대를 겨냥. 선두에서 공격수위를 높였던 강 의원을 비롯 곽상도 정태옥 의원 등 지역 출신 의원들이 정부여당의 집중 공격타켓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경근 정치평론가는 “다음주 외교 기밀 유출 당사자인 외교참사관이 귀국하면 강 의원 논란이 더욱 증폭 될 것이고 여론전이 가속화 될 것”이라며 “문제는 보수진영의 내부 비판이다. 제식구 감싸기 차원이 아닌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TK 한국당 의원들이 내년 총선 금배지를 의식하지 않고 똘똘 뭉쳐 하나된 목소리를 내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