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백승주 의원 “강효상 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이 왜 국가이익 무시한 것이 되냐?”

백승주 의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 회담 내용 유출 파문’과 관련, 같은 지역 출신인 백승주 의원(구미 갑)이 강 의원을 강력 엄호하고 나섰다.

국방위 한국당 간사인 백 의원은 지난 24일 원내대책회의 석상을 통해 “한국과 미국의 대통령 간의 통화 일부내용을 소개한 정상적인 의정활동에 대해서 국가이익을 무시한 것이라고 하는 정부의 주장을 개탄한다”고 청와대 겨냥, 공격 수위를 높였다.

백 의원은 “정부가 국회의원의 전화번호를 활용해서 통화내용 통신기록을 조회했는지 먼저 묻고 싶다”면서 “통화내용 확인은 당연히 통화를 한 사람 당사자들의 기기를 다 조사해야 확인이 가능하다. 제가 알고 있기로는 강 의원에 대한 여러 가지 통화내용에 대한 직간접적인 조사도 없이 일방적인 주장이 진실을 담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많다. 여기에 대해서 정부는 답해야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발표한 의정활동에 사용된 내용이 상급비밀에 준하는 내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당연히 정부가 상급비밀로 분류했다면 비밀등록 절차에 따라서 등재했는지에 대해서 답해야 된다”면서 “등재를 했더라도 그 일부내용이 비밀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이 정상적인 비밀에 대한 판단이다. ‘비판하기 위해서 없는 비밀을 비밀로 만든 것이 아닌지, 사후적으로 주장하는 것이 아닌지’에 강력한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백 의원은 특히 “한미정상회담을 조속히 성사시켜서 한미공조, 한미관계를 강화할 시기에 강 의원이 주장한 것이 이것이 어떻게 국가이익과 충돌하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것은 내부의 조직기강의 문제고 기강이 제대로 서있지 않은 것은 외교부의 책임이고, 정부의 책임이다. 정부가 조직기강의 문제를 야당의원의 의정활동 문제점을 지적하고 겁박하는 것은 대단히 개탄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금 정부가 해야 할 일은 국가이익을 위해서 외교부와 국회, 청와대의 관계를 침소봉대하고 확대하는 것이 국가이익에 있어서 어떤 도움이 되는지 스스로 답해야 될 것이다. 정부는 이번 일과 관련해서 정말 부끄럽게 생각하고, 외교부는 무한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