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청래, “한미정상 회담 통화유출 논란...청와대 공개 내용 토대”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통화 내용을 폭로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논란에 자신을 물타기 하지 말라며 허위 사실 유포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한·미정상 통화 관련 정보를 언급한 것일 뿐이지만 강 의원은 외교기밀누설을 했기에 이는 범죄라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한미정상 통화관련 토크 중, 지금도 청와대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는 그 내용을 내려 받아 확인했기에, 그것을 토대로 이야기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양 정상 발언이 인용부호로 서면 정리 되어 있었기에 이걸 로데이터(raw data:정보를 가공하기 전의 상태)라 표현한 것”이라며 “녹화 후 단어 선택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겠다 싶어 방송에서는 ‘이미 청와대에서 언론에 공개한 내용’이라고 따로 자막 처리를 했다. 이것이 사안의 전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외교기밀을 누설하기라도 했다는 것인가. 내가 방송 중 한 말에 기밀은 없다”며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당은 한·미정상 통화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강 의원에 대해 민주당에서 출당 및 제명조치 하라고 공세를 퍼붓자 국민의 알 권리에 해당한다는 주장과 함께 정 전 의원도 방송을 통해 유출했다고 역공한 바 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