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국, “권력기관 개혁, 결국 국민의 힘으로 해결될 것”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주제 당정청 협의회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왼쪽)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26일 검찰·경찰·국정원에 대한 흔들림없는 개혁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7년 5월 11일 민정수석비서관으로 부임하기 전후 읽었던, 2003년 1월 23일 문재인 민정수석비서관 내정자(당시 만 50세)의 일문일답을 다시 읽는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제도개혁에는 검찰, 경찰, 국정원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당시 문재인 수석의 발언을 강조했다.

조 수석은 “당시나 지금이나 개혁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 그러나 지금은 국민의 지지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은 훨씬 튼실하다”고 주장했다.

조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15일 개최된 ‘국정원 검찰 경찰 개혁전략회의’에서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국민의 눈높이까지 쉼 없이 개혁을 해나가야 합니다. 모두 함께 지치지 말고 추진해갑시다”라고 말한 점을 들어 “결국은 모든 것은 국민의 힘으로 해결된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