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포항, 전과 68범 50대 음식값 떼먹다 덜미

식당이나 주점에서 상습적으로 음식값을 떼먹은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포항 북부경찰서는 26일 식당에서 음식값을 떼먹은 혐의(사기)로 A(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포항시 북구 한 식당에서 5만 원어치 술과 안주를 먹은 뒤 돈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업주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교도소에서 출소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범행을 저질렀으며, 무전취식을 비롯해 공갈, 업무방해 등 전과가 68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음식값을 갚은 뒤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어 불구속 입건했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