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타워크레인 노조 파업에 건설현장 초비상

-지난 3일부터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타워크레인 노조 무기한 파업 들어가
-건설현장 혼란 불가피, 대구지역은 20여 곳의 공사장에 60여 대 이상의 크레인 멈춰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타워크레인 노조가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금지를 요구하는 무기한 파업에 들어가면서 대구지역 건설 현장에도 비상이 걸렸다. 4일 오후 경산시 중산동 신축공사 현장에 ‘불법 소형타워크레인 규격 제정하라!’라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이무열 기자


전국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동시 파업에 돌입한 4일 대구·경북지역 건설현장 곳곳에서도 타워크레인 점거 농성이 이어졌다.

지역에서도 대형 타워크레인이 운행되는 아파트 건설 현장 작업이 올스톱돼 비상이 걸렸다.

아파트 건설 현장마다 예고된 파업에 대비를 해왔지만 이날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하 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조의 동시 농성을 막는덴 역부족이었다.

4일 대구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서구와 달서구를 제외한 6개 구·군 건설현장 22곳에서 타워크레인 66대가 가동이 중단된 채 민노총 43명과 한국노총 23명의 노동자가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경북도내 16곳의 건설현장도 양대 노총 소속 노동자들이 타워크레인 50여 대에 올라가 농성에 동참했다.

이번 파업은 타워크레인 양대 노조가 7% 임금 인상안과 더불어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를 요구했지만 정부가 소형 타워크레인 문제는 노·사가 협의할 문제라고 밝히면서 시작됐다.

노조 측은 안전 문제 등을 꼽으며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를 건설업체 측에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소형의 경우 대형 크레인과 달리 자격증 없이 교육 이수만 받으면 지상에서 무인 멀티 조종이 가능할 정도로 누구나 할 수 있어 안전성이 떨어지는데다 불법 개조된 크레인도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 관계자는 “안전 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소형 타워크레인이 증가한다면 위험 사고는 불 보듯 뻔하다”며 “불법 개조되고 비전문가가 무인으로 조종하는 소형 타워크레인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파업 장기화가 예상되면서 건설업계는 비상이 걸렸다.

고층 건축물의 기본 골조공사 필수 장비인 타워크레인이 모든 현장마다 중단되면 공사 지연과 입주 차질이 불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이번 파업으로 일부 공사장에서는 소형 타워크레인이 없는데도 파업이 진행됨에 따라 건설사별로 대체 인력과 이동식 크레인 장비 등의 투입을 검토하는 동시에 크레인 작업이 필요 없는 지상 토목 공사만 진행하고 있는 상태다.

실제 중구 남산동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은 5대의 대형 타워크레인을 가동하고 있는데 이날 노조 측 노동자 4명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였다. 이에 건설업체는 사측 노동자 1명을 겨우 구해 타워크레인 1대를 가동했지만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건설업계는 이번 파업에 건설사들이 볼모로 잡혔다는 반응이다.

A 건설업체 관계자는 “타워크레인이 있어야 부피가 큰 자재 이동이 가능해 공사 속도를 낼 수 있는 데 파업이 장기화되면 큰일이다”며 “우리 공사장은 소형 타워크레인을 사용하지도 않는데 왜 이런 피해를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또 “대체인력과 이동식 크레인 장비 등은 차후 노조 측과 충돌이 우려돼 파업 여파를 지켜보며 신중히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파견용역직 직접 고용해달라...경북대 노조 민들레분회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대구지역지부 경북대병원 민들레분회 조합원들이 파견·용역
2019-08-22 16:24:42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대구지역 취약업종 수시 근로감독 점검 결과 발표

대구지방고용노동청(이하 대구노동청)이 지역 취약 업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상반기
2019-08-22 16:21:32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제29회 적십자 바자회 행사 개최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가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청사 별관에서 ‘제39회
2019-08-22 15:13:12

대구안실련, 대구도시철도 2호선 승강장 안전문 입찰 업체 담합 밝혀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엽합(이하 대구안실련)은 2016년 5월 대구도시철도 2호선 다사 및 대
2019-08-21 17:25:0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