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교육청, 가정용 무선 청소기 흡입 부족 고장 잦다 분석해

대구 중·고교 무선 청소기 선호도 업소용과 비슷
전교조 대구지부도 논평내고 비판

대구시교육청 전경


대구시교육청의 가정용 고가 무선 청소기 학교 보급안에 대한 실효성 논란과 관련,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구지부가 논평을 내고 탁상행정이라고 비판했다. (본보 6월6일 1면 보도)

예산 심의 소관인 대구시의회 교육위원회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어 예산안 통과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10일 논평을 통해 “대구교육청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교실을 명분으로 대구 초·중·고교 및 유치원 804개교에 42억 원을 배정, 4천300여 대의 가정용 고급 무선 청소기를 보급한다고 밝혔는데 전형적 탁상행정”이라고 비판했다.

대구지부는 “대규모 인원이 생활하는 교실에 가정용 무선 청소기를 3개 학급에 1대씩 주는 게 미세먼지 제거에 효과적이냐는 의문이 있다”며 “대당 80만~90만 원인 고가의 무선 청소기 특성상 유지·관리 비용 부담이 크고 파손·고장 등 관리 어려움을 고려하면 예산 대비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대구교육청은 이번 계획을 수립하면서 무선 청소기 단점으로 흡입력 부족과 연필, 종이 등 이물질 흡입 시 고장이 잦고 배터리 수명이 짧다고 분석했다. 이 같은 요인 탓에 자체 현장 의견 수렴에서도 중·고교 및 특수학교에서 무선 청소기 선호도가 업소용과 비슷하다는 결과를 받았다.

시의회 교육위원회도 이날 오전 이뤄진 교육청 추경안 업무보고에서 고가의 가정용 무선 청소기 도입안에 실효성을 문제삼았다.

이진련 시의원은 “가족 구성원 서너명이 가정 내에서 쓸때도 자주 고장이 나는데 학생 70~80여 명이 공동 사용하면 고장이나 파손 위험도는 더욱 높을 것이다. (업무보고에서) 문제제기를 했다”고 한 뒤 “함께 있었던 의원들도 공감했다. 혈세 수십억 원이 소요되는 만큼 면밀히 따져볼 예정”이라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대구시교육청 학교급식, 식문화 부제 급식 ucc 작품 공모

대구시교육청이 행복한 학교급식 및 올바른 식문화 형성을 주제로 ‘2019. 행복한 학교급식
2019-06-19 18:18:40

대구전자공고, 경북여상 등에 스마트팩토리과 등 신규 학과 7개 개설

대구시교육청이 4차 사업혁명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대구전자공업고 등 5개 학교에 7개
2019-06-18 17:54:26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