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in

대구·경북피부과 의사회가 들려주는 피부 백과<4>일광화상

-미즈피부과 이현주 원장

본격적인 여름이 됐다.

무더위에 물놀이 하나가 간혹 과다한 햇빛 노출로 일광화상을 입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낮에 햇빛에 많이 노출된 후 저녁이 되면서 피부가 가렵고 따갑고 붓고 열이 난다. 시간이 지나면서 증상은 더 심해져 통증과 물집이 생기기도 한다. 일광화상이다. 광범위하게 생기게 되면 탈수 증상과 쇼크가 올 수도 있다.

일광화상은 주로 자외선 B(UVB)에 의해서 발생하나 자외선 A도 일부분 관여한다. 햇빛은 가시광선과 자외선 등이 있는데 자외선은 다시 A·B·C로 나눠진다.

자외선 A는 색소침착과 광노화, 피부암 등과 연관이 있고 자외선 B는 일광화상, 피부암 등의 해로운 작용도 있지만 비타민 D를 생성한다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 자외선 C는 오존층에 흡수되어 우리에게 거의 도달하지 않는다.

일광화상에 생기면 노출부위가 화끈거리는데 우선 더 이상의 햇빛 노출은 삼가시고 냉찜질부터 하시는 것이 좋다.

얼음을 그대로 피부에 접촉하기보다는 얼음물에 담근 시원한 물수건을 환부에 대거나 얼음이 없는 경우는 물에 적신 수건을 냉동실에 잠깐 뒀다가 시원하게 한 후 환부에 올려도 도움이 된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화상부위에 열을 빨리 가라앉혀서 피부가 더 이상 손상을 받지 않도록 하는 것이므로 최대한 빨리 냉찜질을 해야 한다.

또 냉찜질 시간은 통증이나 화끈거림이 줄어들 정도로 충분히 하시는데 심한정도에 따라 개인마다 달라질 수 있다.

간단한 일광화상인 경우 이렇게 충분히 냉찜질 한 후 스테로이드 연고 도포하면 된다.

홍반과 붓기가 심하고 통증이 있거나 물집이 생겼다면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약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심한 일광화상으로 물집이 생기고 터지거나 벗겨지면 이차감염이 될 수 있으므로 이런 경우에는 반드시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냉찜질은 화장수 등으로 대치할 수도 있지만 알코올이 함유된 화장수는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일광화상의 급성 증상(붓고 아프고 따가운 증상)이 호전되면 그 자리가 허물이 벗겨지는데 이때 허물은 벗겨내면 안 된다.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고 그대로 둬야 한다. 이후 이 부위는 색소침착을 남기는데 대부분의 경우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돌아온다.

일광화상은 미리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야외활동 전 자외선 지수를 확인하고 3이 넘으면 자외선 차단에 신경써야 한다.

햇빛 노출을 막기 위해서는 모자, 의복, 양산 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는 야외활동을 줄이시고 선크림을 미리 바르자.

선크림을 소량으로 바르면 효과가 떨어지니 충분한 양을 두껍게 발라야 한다.

물놀이나 땀에 지워질 수 있을 때는 30분마다 덧 발라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주의할 점은 흐린 날에도 자외선을 무시하면 안 된다는 것. 자동차 안에도 자외선 A는 유리창을 투과하므로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고도가 높을수록 자외선은 강해지므로 등산할 때 더욱 신경써야 한다.

야외활동 시에는 차단제는 SPF30 이상, PA+++ 이상을 바르고 땀이나 물에 강한 방수성(water proof) 제품으로 자주 덧발라야 효과적이다.

SPF는 자외선 B 차단지수를 의미하며 SPF 1당 15분 동안 차단됨을 의미한다. 따라서 SPF 30은 7시간30분 동안 차단된다는 것을 뜻한다.

PA는 자외선A를 차단하는 정도이며 +가 많을수록 더 많이 차단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