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10m 높이 CCTV 탑 올라가 4시간 동안 소동 피운 40대

12일 오전 7시50분께 40대 남성이 대구 영남대병원 네거리에 있는 10m 높이의 CCTV 탑에 올라가 시위를 벌였다. 이 남성은 4시간 동안 소동을 벌이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 관계자와 함께 낮 12시께 소방 사다리차를 이용해 탑에서 내려왔다. 이무열 기자
40대 남성이 금전적 어려움을 토로하며 10m 높이의 CCTV 탑에 올라가 4시간 동안 소동을 벌였다.

12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42)씨는 이날 오전 7시50분께 남구 봉덕동 영남대병원 네거리에 CCTV 탑에 올라갔다.

A씨는 ‘금전적인 문제로 어렵다. 살게 해달라’, ‘언론사에 제보 부탁!, 사비로라도 수술하게 해달라’ 등의 현수막과 함께 사람 모양의 인형을 탑에 내걸었다.

또 탑 아래에는 전봇대, 상가 벽, 상자 등에 ‘교통사고 후 통증에 시달려 수술을 요구했으나 행정적 이유로 수술 불가’ 등 호소문을 붙여두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2개 차로를 통제하고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등 안전 조치를 취했다.

경찰은 약 4시간 동안 A씨를 설득, 낮 12시께 소방 사다리차를 이용해 탑에서 내려오게 했다.

A씨가 가지고 내려온 500㎖ 생수통에는 노란색 액체가 담겨 휘발유를 담은 것으로 추정했지만 소변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후 처벌 여부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