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정세현 의원“구미형 일자리·어린이 안전사고”… 도차원 대책마련



경북도의회 정세현 의원(구미·교육위원회)이 지난 14일 도정질문을 통해 구미형 일자리·어린이 안전사고 등에 대한 경북도차원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경북도의회 정세현 의원(구미·교육위원회)은 14일 제309회 제1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구미형 일자리·어린이 안전사고 등에 대한 경북도차원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정 도의원은 “구미형 일자리가 성공하면 경북형 일자리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경북도의 선제적인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 공장의 수도권․해외 이전과 내수경기 불황으로 구미 경제가 침체에 빠져 있다”며“경북도와 구미시가 여․야 정파를 떠나 한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경북도·구미시가 조만간 LG화학과 투자유치 협약 체결을 앞두고 있는 만큼 경북도의 공격적인 광폭행보”를 주문했다.

정 도의원은 교육협력에 대해 도와 도교육청을 질타했다.

그는“해마다 5천억원이 넘는 교육재정이 단편적으로 운용돼 비효율을 초래하고 있고, 도내 농어촌유학 사업도 실효성이 떨어지고 있다”며 양 기관의 협력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또 “어린이 안전사고가 2016년 1천448건에서 올해 1천623건으로 증가하는 등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경북도 어린이 안전사고율이 높다”며 도차원의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정세현 도의원은 “도지사의 공약 평가는 최고 등급임에도 실제 도민들이 체감하는 주민생활만족도는 전국 꼴지 수준”이라며 “도민들이 체감하고 만족할 수 있도록 공약추진 방향을 총체적으로 재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