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가덕도 신공항 건설 강력 제지 위해 이번주 TK 의원 전원 모인다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을 비롯한 TK(대구·경북)발전협의회 의원들과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6일 오후 대구인터불고호텔에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대한 대응방안을 사전협의하고 있다. 이무열 기자 lmy4532@idaegu.com


TK(대구·경북) 정치권이 16일 PK(부산·울산·경남)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시도를 저지하기 위해 TK 의원 전체가 힘을 모아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이번주 내 TK 의원 모두가 국회에서 만나 뜻을 모은 후 여당과 PK의 가덕도 신공항 쟁점화 시도를 적극 제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날 오후 대구인터불고호텔에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장인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과 협의회 의원인 곽대훈 대구시당위원장(대구 달서갑)·장석춘 경북도당위원장(구미을)·김상훈(대구 서구)·김석기(경주) 의원,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통합공항이전 추진단 등 8명이 만나 가덕도 신공항 쟁점화 시도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김상훈·김석기 의원과 함께 동남권 신공항 주무 부처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소속 송언석(김천) 의원도 참석 예정이었으나 지역 의정보고회 때문에 불참했다.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이번주 내 TK 의원 전체와 오찬을 갖고 이날 회의 내용을 전한 후 가덕도 신공항 강력 저지에 힘을 모으기로 하는데 합의했다.

또한 대구통합신공항 건설의 당위성과 타당성, 가덕도 신공항 건설의 불가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이와 관련된 보고서를 짧게 만들어 언론 등에 배포하고 소규모 회의를 수시로 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호영 의원은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PK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시도를 내년 4.15 총선 술수로만 봤다. 하지만 도가 지나치다. 이대로는 안된다”며 “가덕도는 2016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ADPi) 용역에서 김해, 밀양, 부산 가덕도 중 가장 부적합한 입지로 판명된 곳이다. 이곳에 신공항은 절대 불가라는 입장이라는 데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우선 TK 의원들이 모두 한데 모여 뜻을 모을 계획이다. 이후 국토부에 대구통합신공항 선정과정을 되짚어서 가덕도신공항 건설 불가 입장을 다짐받을 예정”이라며 “또한 총리실도 방문해 가덕도신공항 재론을 하면 안된다고 강력하게 얘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동남권 신공항은 지난 정부 때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것으로 결론났으나 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이 작년 지방선거 공약으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내걸면서 재점화됐다.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동남권 신공항을 검증하라”고 지시해 재검토 가능성이 제기됐다.

가덕도 신공항이 용인된다면 대구통합신공항은 항공물류와 여객 수요가 가덕도에 흡수돼 동네공항으로 전락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지역의 중론이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총선 앞두고 TK 여야 치열한 여론전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TK(대구·경북)가 치열한 여론전을 벌
2019-07-22 16:26:30

한국당 대구시당, 김부겸·홍의락은 황교안에 대한 막말 사죄하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은 21일 “더불어민주당 김부겸(대구 수성갑)·홍의락(대구 북을) 의원
2019-07-21 17:09:5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