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행오버, 3연패 뒤 짜릿한 역전승 '시즌 첫승'



행오버가 3연패 뒤 첫승을 신고했다. 리그 개막 후 2개월 만이다.

15일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서울컵 2019 KIHL' 4차전 웨이브즈와 행오버의 경기에서 행오버가 '초대 U리그 MVP' 최대근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웨이브즈에 3 - 1의 역전승을 거뒀다.

리그 개막 후 첫승이 없었던 행오버와 3연승으로 상대 전적 우위에 놓인 웨이브즈의 대결이었다.

이번 경기에 반드시 이겨 분위기 반전을 노린 행오버는 최대근에 이어 연세대 지효석이 팀에 합류했고, 안양 한라 김도형과 김영준도 힘을 보탰다.

웨이브즈 또한 이어온 우위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양 팀은 서로의 골문을 노렸지만 골이 쉽게 터지지 않았다.

먼저 균형을 깬 건 웨이브즈였다. 2피리어드 페널티로 오히려 한 명이 부족한 상황에서 김동연과 함정우로 이어진 패스가 강다니엘이 골로 연결하며 앞서나갔다.

골이 터지기까지 팽팽하게 이어진 긴장감이 한순간에 끊어지는 듯했다. 그러나 웨이브즈의 골 이후 행오버는 공세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연세대 선후배' 최대근, 지효석이 있었다. 지효석은 최대근의 세 골중 엠프티 넷 골을 제외한 나머지 두골에 전부 관여하며 새로운 콤비 탄생을 알렸다.

행오버는 3피리어드에만 내리 세 골을 넣으며 시즌 첫승을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경기 베스트 플레이어에는 행오버 최대근이 선정됐다. 두 팀은 오는 29일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서울컵 2019 KIHL' 시즌 5차전을 치른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