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울릉군, 연안 앞 바다에 어린 참돔 30만 마리 방류

울릉군은 최근 자체 생산한 참돔 치어를 천부 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


울릉군은 최근 참돔 치어 30만 마리를 현포·천부 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

이 치어는 수산자원 회복 및 어민 소득증진을 위해 울릉군 수산종자 배양장에서 자체 생산한 것이다.

이번에 방류한 참돔치어는 지난 3월 건강한 수정란을 구입해 부화부터 치어(5~6㎝)까지 3개월 간 배양해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도 합격한 건강한 종자다.

참돔은 농어목 도미과에 속하는 어류로 수심 10~200m 암초 지역에서 서식하며, 체색이 화려해 ‘바다의 여왕’이란 별칭으로 불리고 있다.

특히 예로부터 행운과 복을 불러오는 물고기라 해서 생일이나 회갑 등 잔칫상에서 빠지지 않았고, 낚시꾼들에게 있어 선망의 대상 어종이다.

군은 참돔 외에도 경북수산자원 연구소에서 전복 8만 마리, 쥐노래미 6만 마리, 도화새우 30만 마리를 무상 분양 받아 울릉도 연안 앞 바다에 방류했다.

이와 함께 군은 홍해삼 종묘를 방류하기 위해 지난 4~5월 까지 울릉도 연안에서 자라는 홍해삼 어미를 구입해 울릉군 수산종자 배양장에서 홍해삼 종묘 30만 마리를 현재 양식 중에 있으며, 체중이 0.8~7g 정도 되는 11월쯤 방류할 계획이다.

울릉군은 관계자는 “앞으로 어·패류 방류를 통해 수산자원 회복 및 지역주민 소득 증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다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훈 기자 l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