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전국 최초 대구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생긴다

가정폭력·성폭력·성매매 피해를 당한 이주여성의 인권 보호를 위한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가 전국 최초로 대구에 문을 연다.

‘대구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는 19일 동구 신암동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대구시는 이번 상담소 개소를 통해 이주여성과 동반가족에게 상담과 긴급 보호시설을 제공함으로써 사회 안전망 구축 및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주여성과 다문화 가족의 다양한 위기 사례를 관리해 체류 환경도 개선해 나간다.

대구시는 지난 4월 여성가족부의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선정된 지역은 전국에서 대구를 비롯해 인천과 충북 등 모두 3곳이다.

대구시는 그동안 이주여성의 적응 지원과 폭력피해 상담을 별개로 진행해왔다.

특히 이주여성이 증가하면서 적응과 상담을 일원화해 지원할 통합 전문상담기관이 필요해짐에 따라 올해 여성가족부 사업에 참여했다.

상담소는 기존에 있던 대구이주여성상담소에 기능을 전환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국내외 폭력피해 여성을 위해 운영되던 상담소가 이번 사업을 통해 이주여성만을 위한 전용 상담창구로 이용된다.

상담소에서는 폭력피해 이주여성에게 모국어 상담과 법률·의료·체류·동행 관련 지원을 통해 폭력피해를 치유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체계를 구축한다.

상담소는 △폭력피해 이주여성 통합상담 △전문상담으로 체류 조건이 다양한 이주여성 및 다문화 가정의 위기상담 △전문적인 통역상담을 통한 위기 대비 사회안전망 구축 △유관기관 연계를 통한 통합적 서비스 제공 △이주여성들의 폭력 예방 활동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총 사업비 2억7천만 원이 투입되는 상담소는 155.55㎡ 규모다. 근무자는 시설장, 상담사 7명 등 모두 8명이다.

김충한 대구시 여성가족정책과장은 “지역 내 이주여성이 증가하는 가운데 문화적 차이로 인한 인권 침해, 성폭력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앞으로 전용 상담소 운영으로 이주여성의 인권과 현재 겪고 있는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한국패션산업연구원 건물 경매 위기…산재 위로금 못 줘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하 패션연구원)이 업무와 관련해 극단적 선택을 한 직원 유족에게
2019-11-18 19:16:4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