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고유정 현 남편, 숨진 아들 타살 의혹 제기 “압착에 의한 질식사 소견”

사진=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현 남편 A씨가 오늘(1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전화 인터뷰에서 A씨의 아들이자 고씨의 의붓 아들인 B군이 '압착에 의한 질식사'라는 소견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날 라디오에서 A씨는 "지난달 17일 숨진 아들의 2차 부검결과에서 압착에 의한 질식사라는 소견을 받았다"며 "아이가 부검 당시 등 상단에 가로줄 자국이 있었다. 뭔가 외부 (압력)에 의해서 가로 자국이 발생한 것 아니겠냐"라고 의심했다.

또한 경찰 조사에 관해서도 아들이 숨졌을 당시 그 집에는 자신과 고씨 뿐이었지만 경찰이 자신은 총 4번에 걸쳐 10시간 가량 조사를 했으나 고씨는 지난달 2일 참고인 조사 15분을 받은 게 전부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쯤 충북 청주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A씨는 B군과 한 방에서 잠을 잤고, 고씨는 다른 방에서 떨어져 잤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아이와 함께 잠을 잤는데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