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손학규 대표 대구 찾아 유승민 의원 한껏 치켜 세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9일 오후 대구시 동구 신천동 바른미래당 시당에서 열린 대구시당 핵심당직자 간담회에서 당원들의 건의사항 등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의원은 바른미래당의 소중한 자원일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정치에 새로운 획을 그은 분이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9일 대구를 찾아 유 의원을 한껏 치켜세웠다.

이날 손 대표는 대구시당사에서 열린 대구 간담회에서 “(유 의원이) 새로운 보수를 일으키겠다고 나서 집권여당에서 대통령에게 옳은 길을 제시하다 안 돼 바른정당을 창당하고 대한민국 새로운 정치를 연 것”이라며 “동구을에서 출마하건 다른 지역으로 가건 그분의 정치에서의 용기, 그건 대한민국의 표상”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손 대표가 최근 불거져 나오는 유 의원과의 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하지만 “유 의원의 보수개혁은 존중지만 합리적인 진보세력을 배제하면 안된다”는 말도 했다.

손 대표는 “유 의원이 어디에서든 진보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진보와 보수 모두를 안아야 한다. 자유한국당의 가치를 수용하면 바른미래당은 없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 여부를 놓고 관심을 모았던 유 의원은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 등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손 대표는 이날 거대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하며 양당체제의 한계와 제3정당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대구의 어려운 경제상황을 지적하며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에 대한 심판이 될 것”이라며 “실패한 소득주도성장으로는 이 정부가 무슨 짓을 해도 경제를 다시 일으킬 수 없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서는 “국회를 80일째 비워놓고 있다”며 “보여주기식 사진찍기에 급급한 민생대장정에 어느 보수적인 국민들이 표를 몰아 주겠느냐”고 꼬집었다.

손 대표는 “내년 총선은 우리나라 정치구도를 바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중도개혁의 실용정당인 바른미래당이 중간지대를 열어 양 극단의 정치를 탈피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대구에서도 보수정치의 중심을 넘어 실용적이고 실질적인 정치를 추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대환 혁신위’ 출범에 대해서는 “바른미래당이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나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이제는 당내 갈등에서 벗어나 주 위원장을 중심으로 화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마지막으로 당원들에게 “대구가 보수 정치의 본산이 아닌 새로운 정치의 시발점이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어려운 길을 가서 새로운 길을 열어보자”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9일 오후 대구시 동구 신천동 바른미래당 시당에서 열린 대구시당 핵심당직자 간담회에서 당직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민주당 경북도당 “비리종합세트 한국당 도민에게 사과하라”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최근 잇따른 의원직 상실을 초래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비리
2019-07-15 16:52:56

내년 총선 앞두고 TK 총선 지휘할 여야 시도위원장 윤곽 나와

내년 TK(대구·경북) 4.15 총선을 진두지휘할 여야 각 시·도당위원장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
2019-07-15 16:52:14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