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동남권 신공항 국무총리실 재검토

동남권 신공항 건설 문제가 국무총리실에서 재검토된다.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해 온 PK(부산·울산·경남) 단체장들의 요구가 결국 관철된 것이다.

20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PK 단체장들은 김해 신공항 추진 여부에 대한 결정권을 국무총리실에 넘겨 김증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토부 서울 사무소에서 회의 후 발표한 공동 합의문을 통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검토결과에 따르기로 했다”면서 “검토의 시기,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 3개 지자체가 함께 논의해 정하기로 한다”고 했다.

정부는 2016년 6월 동남권 신공항을 짓기로 하고 가덕도와 밀양 두 곳 중 고심하다 기존 김해공항에 활주로를 더 넣는 김해공항 확장안을 발표하고 추진해왔다.

하지만 PK 지자체들은 김해공항이 소음과 안전 등의 측면에서 부적절하다며 가덕도에 공항을 새로 지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국토부는 이에 반박하며 김해신공항 사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이날 합의를 통해 공은 총리실로 넘어가게 됐다.

총리실 검토가 확정되면서 이를 반대해 온 대구시와 경북도, 대구·경북(TK) 자유한국당 정치권의 맞대응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21일 대구시와 한국당 TK 발전협의회 소속 의원 전원(21명)이 참석한 가운데 예정된 PK의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고자 열리는 회의에서 다양한 방안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남부권관문공항재추진본부는 지역 정치권을 향해 가덕도 신공항 반대에 머물지 말고 차제에 영남권 전체를 아우르는 관문공항 건설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청와대, “무례한건 일본”, “쫄지 말자”...대일 여론전 강화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청와대 참모들이 일본 논리
2019-07-21 16:33:58

한국당, 중징계·탈당·경선불복 최대 30%감점 공천룰 검토...복당파 겨냥?

자유한국당이 내년 4월 총선 공천심사 때 탈당 전력자, 중징계, 총선 출마를 위해 중도사퇴
2019-07-21 16:30:00

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일본 부당한 경제보복, 즉시 철회하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2019-07-18 19:42:5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