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이반 피셔, 피아니스트 조성진 대구 클래식 관객 찾는다

오는 27일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공연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동유럽이 낳은 마에스트로 이반 피셔, 한국인 최초 쇼팽 콩쿠르 우승자 조성진, 그리고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인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의 무대가 오는 27일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펼쳐진다.

이반 피셔
‘동유럽의 카라얀’으로 불리는 이반 피셔는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휘자 중 한 사람이다. 그는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를 창립해 36년간 이끌어오고 있으며 베를린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뉴욕 필하모닉,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명 오케스트라와도 호흡을 맞추고 있다. 헝가리 대통령으로부터 골든 메달을, 프랑스 정부로부터는 문화예술공로훈장을 수여받았다.

피아니스트 조성진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15세의 나이로 2009년 하마마쓰 국제 콩쿠르 최연소 우승, 2011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 3위, 2015 쇼팽 국제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 우승하며 압도적인 재능과 타고난 음악성을 인정받았다. 사이먼 래틀 경, 발레리 게르기예프, 에사 페카 살로넨,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 등 세계 정상급 지휘자와 함께 베를린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마린스키 오케스트라, 뮌헨 필하모닉 등과 협연했다. 뉴욕 카네기 홀, 암스테르담 콘세르트허바우, 알테 오퍼, 취리히 톤할레맥 등에서 리사이틀이 예정돼 있다.

이번 공연은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희생자 추모 연주로 문을 연다. 이어 청년 멘델스존의 천재성을 엿볼 수 있는 ‘한여름 밤의 꿈 서곡’과 베토벤 특유의 풍성한 스케일과 극적인 전개를 감상할 수 있는 ‘피아노 협주곡 제1번 C장조’가 연주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베토벤 이후 당대 작곡가 그 누구도 쉽게 도전하지 못했던 교향곡을 선보이며 19세기 유럽 음악계의 한계를 깨트렸던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 C단조’로 마무리한다.

이형근 대구콘서트하우스 관장은 “헝가리 국민의 사랑을 받는 이반 피셔와 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함께 대구 관객에게 강렬한 음악을 선사할 것”

이라고 소개했다.

문의: 053-250-1400.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늘 의욕 꺾이지 않도록 옆에서 힘 실어주는 가족 감사”

고향은 그리움입니다. 태어나고 자란, 친구와 뛰놀았던 동네를 새롭게 들여다보는 것만으
2019-10-23 11:25:02

한 줄의 글이 보여주는 문화유산 많은 사람들 가슴에 큰 울림 되길

오래전 사진을 시작하면서부터 전국의 산하를 누비며 생활해 왔다. 산천은 계절에 따라,
2019-10-22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