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대팍 무패 마감 ..FC 서울에 1-2패

대구FC가 DGB대구은행파크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이번 시즌 홈 8경기 만이다.

대구는 22일 오후 7시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FC서울과 K리그1 2019 17라운드 경기에서 1-2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서울전에서는 유독 골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골대만 두 번 맞췄고, 한골은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무산됐다. 대구는 이날 경기에서 슈팅 24개, 유효슈팅 13개를 시도했지만 황순민의 한 골만 골망을 갈렸다.

반면 서울은 전반의 경우 3개 슈팅으로 두 골을 성공시켰다. 대구의 공격 집중력이 아쉬운 대목이다.

두 팀 경기는 전반 초반부터 뜨겁게 불을 뿜었다.

서울이 초반 점유율을 차지한 가운데 전반 2분 황현수의 슈팅으로 먼저 포문을 열었고, 대구는 전반 7분 세징야의 슈팅으로 흐름을 끊었다.

전반 중반 분위기를 장악한 대구가 23분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역습 상황에서 빠른 발을 활용해 서울 페널티 박스까지 진출한 김대원이 서울 수비를 제쳐내고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대구 슈팅이 서울 골문을 폭격했다. 1분 사이에 정승원과 세징야, 류재문, 김대원이 서울 골대를 향해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상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좌절됐다.

대구가 전반 동안 주도권을 잡았지만 서울의 한방이 통했다. 전반 34분 대구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수비 마크가 느슨해진 틈을 타 시도한 올리바예프의 슈팅이 대구 골망을 흔들었다.

대구는 선제골을 내줬지만, 물러서지 않고 득점을 노렸다.

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정태욱의 헤더가 서울 골대를 맞췄고, 잇달아 시도한 정태욱, 황순민의 슈팅도 모두 무산됐다.

반면 서울은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반대쪽 포스트에서 달려들던 정현철이 슬라이딩 하면서 밀어 넣으며 순식간에 점수차를 2점으로 벌렸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후반전에 들어간 대구는 부지런히 움직이면서 슈팅 기회를 노렸고 후반 7분 드디어 서울 골망을 갈랐다. 역습상황에서 넘어온 공을 세징야가 서울 골문 근처까지 운반해 반대편에서 달려오던 황순민에게 연결했고, 황순민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대구가 한 점 따라붙었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대구는 박한빈과 장성원을 투입시켰다. 대구가 여러차례 세트피스로 서울 골문을 두드렸지만 아쉽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대구가 극적으로 골 망을 흔들었다. 역습상황에서 공중볼로 넘어온 공을 세징야가 가슴으로 트래핑 한 뒤 골키퍼까지 제치고 골대 반대쪽으로 밀어넣었다. 하지만 트래핑 동작에서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결국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경기를 마쳤다.

대구는 오는 2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UTD와 2019 하나원큐 K리그1 18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