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청송사과유통공사 설립 8년 만에 해산절차 밟는다.



청송군 공기업인 ‘청송사과유통공사’가 설립 8년 만에 해산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비용 저효율 구조에 따른 만성적자가 가장 큰 이유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조속한 시일 내에 이사회를 열어 사과유통공사 해산문제를 의결할 예정으로 현재 진행 중인 자산파악 등이 완료되면 주주총회를 소집해 해산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초 사과유통공사 근무 전 직원에 대해 권고사직을 통보했으며 공무원 1명이 파견돼 자산파악 등 해산에 따른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송군은 사과유통공사 해산 후 공모를 통해 임대 계획 등 다양한 운영방안을 모색 중인 가운데 최근 유통공사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지방공기업을 해산할 수 있도록 ‘청송사과유통공사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도 변경했다.

청송사과유통공사는 청송사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유통체계의 개선을 통해 물류비용을 절감함으로써 지역 농업인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목적으로 2011년 8월 설립됐다.

당초 17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10년 3월 준공과 동시에 청송사과종합처리장(APC)로 개장해 청송군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이 1년여 간 운영해 오기도 했다.

이후 청송군이 18억 원, 민간투자 9억 원 등 총 27억 원의 자본금으로 공기업인 사과유통공사로 전환해 운영해 오면서 수년 전 자본금 감액으로 현재는 청송군과 지역의 488농가가 주주로 참여한 가운데 총 자산규모는 22억1천600만 원이다.

청송군은 민간 소액주주들의 출자금(당시 1구좌 1만 원)은 전액 돌려줄 방침인 가운데, 빠르면 7월 중 해산절차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ㅏ설립 8년 만에 해산절차가 진행중인 청송군사과유통공사 전경.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경성기자
댓글 0